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에 상주공관 둔 21개국과 ‘평화클럽’ 출범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30일 서울 외교장관 공관에서 열린 '평화클럽' 출범식에 참석해 자리에 앉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30일 서울 외교장관 공관에서 열린 '평화클럽' 출범식에 참석해 자리에 앉고 있다.

한국 외교부는 북한에 상주공관을 둔 주한 공관들과의 협의체인 ‘평화클럽’을 출범시켰습니다.

오늘 (30일) 출범식에서 윤병세 장관은 평양에 상주공관을 둔 나라의 대사들과 북한 정세를 논의하고,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을 설명했습니다.

평화클럽에는 독일과 영국 체코 베트남 인도 몽골 등 21개 국이 참여했습니다.

외교부는 이에 앞서 지난 2월엔 장성택 처형 이후 북한정세의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라 정례 협의체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남북한을 겸임하는 21개 나라 공관과 ‘한반도 클럽’을 발족시켰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