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 한국 설치 확정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 건물 (자료사진)

북한인권 문제를 다룰 유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가 한국에 설치됩니다. 한국 정부가 유엔의 제안을 수락한 건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이 북한의 인권 상황을 감시하고 기록할 북한인권 현장사무소를 한국에 설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OHCHR의 루퍼트 콜빌 대변인은 28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콜빌 대변인은 한국 정부가 북한인권 현장사무소를 한국에 설치하도록 해달라는 제안을 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은 북한인권 상황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시민사회와 피해자 단체들에게 중요한 장소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루퍼트 대변인] "Yes, but all the details are not clear…"

콜빌 대변인은 하지만 예산 등 구체적인 사항들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현장사무소가 유엔의 기본원칙에 따라 독립적으로 운영될 것이라며, 구체적인 운영 계획은 몇 달 안에 확정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엔은 오는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인권 현장사무소의 한국 설치를 공식 발표한다고 콜빌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한편 제네바주재 한국대표부 관계자는 28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한국 외교부가 29일 관련 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는 유엔 인권이사회가 지난 3월 채택한 북한인권결의안에 포함된 권고안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보다 앞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는 지난 2월 발표한 최종 보고서에서, 북한인권 현장사무소 설치를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에 권고했습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마루즈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지난 4월 유엔에서 열린 공개회의에서, 신속하게 현장사무소를 설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다루스만 특별보고관] " it is very important to move swiftly…"

앞으로 북한인권 문제를 다루는데 북한인권 현장사무소가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는 겁니다.

다루스만 특별보고관은 현장사무소는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가 수집한 자료와 증거를 토대로 북한의 반인도 범죄에 대한 책임 소재를 묻기 위한 작업을 지원하는 한편, 북한의 인권 침해 증거를 보존하는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현장사무소 한국 설치에 강력히 반발해 왔습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조평통은 지난 4월 유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의 한국 설치 문제를 체제대결의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처절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