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단독] 아인혼 전 미 특보, 북한 리용호 접촉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비확산 군축담담 특보 (자료사진)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비확산 군축담담 특보 (자료사진)

로버트 아인혼 전 미국 국무부 비확산.군축 담당 특보가 몽골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성 부상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바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대북 제재를 주도했던 인사여서 주목됩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최근 몽골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성 부상과 접촉한 미국 전직 당국자들 가운데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비확산.군축 담당 특보가 포함됐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미국의 한 소식통은 27일 ‘VOA’에 이미 언론에 공개된 조엘 위트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 초빙교수와 로버트 칼린 스탠포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연구원 외에 아인혼 전 특보가 이번 접촉에 동석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접촉 역시 이전과 마찬가지로 특별한 진전을 이끌어내지는 못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한반도 전문가인 아인혼 전 특보는 위트 교수나 칼린 연구원과 달리 비교적 최근까지 오바마 행정부에서 북한 문제를 다루는 요직을 두루 거친 인물입니다.

지난 해 5월 퇴임 전까지 국무부 비확산.군축 담당 특보로 북한, 이란 시리아 등 확산 위험국에 대한 제재 업무를 맡았고, 북한. 이란 제재 이행 조정관을 맡아 북한의 돈줄 죄기에도 나선 바 있습니다.

또 국무부 군축담당 차관보 재직 당시인 지난 2000년 10월에는 매들린 올브라이트 당시 국무장관을 수행해 북한을 방문했고, 90년대에는 북한과의 미사일 협상에도 관여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워싱턴의 한 외교소식통은 이날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23일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북한 측과 접촉한 미국 인사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는 달리 3명이 아니라 4명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 측에서는 리용호 부상 외에 실무급 관리 몇 명이 참석했으며, 최선희 외무성 부국장은 동행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6자회담 북한 측 수석대표인 리용호 부상은 26일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도착해 미국 측 인사들과 몽골에서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위트 교수는 26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몽골의 ‘전략연구소 (ISS)’가 이번 접촉을 주선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의 접촉은 이 연구소가 아닌 외부 접촉이 통제된 울란바토르의 모처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990년 설립된 ‘전략연구소 (ISS)’는 군사.정치.외교 전략을 수립하는 몽골 국방부 연계 기관입니다.

한편 몽골 외무부 관계자는 2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미-북 간 이번 접촉에 대해 밝힐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