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교부장 "북 핵 문제, 대화 궤도 올려야"


26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접견해 악수하고 있다.

26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접견해 악수하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이틀간의 한국 방문을 마치고 오늘 (27일) 베이징으로 돌아갔습니다. 왕이 부장은 이번 방한에서 북한 핵 문제를 조속히 대화 궤도에 올려 놓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대화에 진정성이 있다면 최소한의 행동부터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북 핵 문제를 조속히 되돌릴 수 없고 지속가능하며 실질적인 대화 궤도에 올려 놓을 수 있게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왕 부장은 27일 서울을 떠나기에 앞서 주한 중국대사관에서 열린 중국 우호인사 초청연설에서 중국은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왕 부장은 자신의 이번 방문에서 한국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적극적인 조건을 마련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며, 한국의 이 같은 자세를 높이 평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왕 부장은 또 이 자리에서 중국과 남북한의 관계에 대한 중국의 종전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무엇보다 중국은 한반도의 가장 큰 이웃국가로서 남북한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나아가 중국은 남북관계 개선을 원하고 남북이 자주적 평화적 통일을 실현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왕 부장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는 것이 중국과 한국, 그리고 북한의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이익에 부합한다고 전제하고 중국은 이를 위해 남북관계 개선에 건설적인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왕 부장은 이에 앞서 26일 청와대로 박근혜 대통령을 예방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북한이 대화할 의지가 있다면 몇 가지 행동을 중단해서 진정성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대화를 거론하면서도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을 하겠다고 위협하고 영변 핵시설을 가동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왕 부장에게 시진핑 주석이 한국을 방문하면 북 핵문제 해결을 위해 보다 진전되고 심도있는 협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중국 정부가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쳐온 것을 평가한다고 언급했습니다. 한국과 중국 두 나라가 북 핵을 용인하지 않고 비핵화를 향한 목표에 대한 공동 인식이 더욱 강화되고 있다고 평가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와 관련해 박 대통령은 다음 달에 있을 것으로 보이는 시 주석의 방한을 계기로 두 나라의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가 더욱 내실화 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왕 부장도 시 주석의 한국 방문이 두 나라 관계사에서 이정표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응답했습니다.

시 주석의 ‘중국의 꿈’과 박 대통령의 ‘제2의 한강의 기적과 국민 행복시대 구현’이 서로 상응하고 통하길 희망한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