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외무장관 "아베 내각, 기존 역사관 계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자료사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자료사진)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은 8일 “아베 신조 내각이 과거 정부의 역사관을 계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역사 수정주의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은 정부의 일원이 아닌 사람들이 이상한 발언을 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또 기시다 외무상은 “이런 발언들이 아베 내각의 역사관인 것처럼 오해를 산다”며 이는 불행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아베 총리와 아베 내각은 이전 정부가 역사에 대해 지녔던 관점과 입장을 확고히 이어가고 있다”고 기시다 외무상은 강조했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그러면서 일본의 전시 만행 피해자들에게 사과한 역대 정권의 담화를 계승하겠다는 뜻을 되풀이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한국과 중국 등은 일본 아베 정부가 일본의 과거사를 부정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