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한, 유엔 군축위원회서 북한 핵 문제 공방

  • 김연호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 건물. (자료사진)

남북한이 유엔 군축위원회에서 북한 핵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한국은 북한의 핵 포기를 거듭 촉구한 반면, 북한은 핵 개발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7일 유엔 군축위원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전체회의에서 한국의 백지아 유엔대표부 차석대사는 이란 핵 협상에서 긍정적인 경향이 나타나고 있는 반면, 북한 핵 문제는 여전히 한반도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백 차석대사는 한국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한반도의 평화적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모든 핵무기와 핵 개발 계획을 포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의 리동일 유엔대표부 차석대사는 현재 한반도에서 벌어지고 있는 중대 상황은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을 드러내고 있다며, 미국이 핵 공갈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리 차석대사는 올해 들어 북한이 한국과 대화를 시작하고 긴장 완화와 관계 강화를 모색했지만 미국은 이를 외면한 채 지속적인 군사훈련 계획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반도의 긴장 고조는 미국이 조장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북한은 자위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남북한은 각국의 발언 순서가 끝난 뒤 답변권을 얻어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북한 측은 매년 외부에서 한반도에 들어오는 핵무기와 폭격기의 수가 늘고 있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며, 현재 1천 개가 넘는 핵무기가 한반도에 배치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 포기를 규정한 유엔 안보리 결의들은 미국이 조작해 통과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측은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들에 따라 북한은 모든 핵무기와 핵 개발 계획을 포기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핵 에너지의 평화적 사용권은 국제원자력기구의 지침에 따라 행사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날 중국 대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6자회담 재개를 지지한다는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일본 대표는 북한의 최근 잇따른 미사일 발사를 지적하면서, 이는 국제사회의 군축, 비확산 노력에 대한 또다른 도전이자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