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잠수함 공장서 여성 위생용품까지 생산'


평양의 1501 군 부대와 위생용품을 생산하는 12월7일 공장은 같은 곳이라고 워싱턴의 북한전문 웹사이트인 ‘38 노스’가 밝혔다. 사진은 지난 해 12월 7일 공장의 위성 사진.

평양의 1501 군 부대와 위생용품을 생산하는 12월7일 공장은 같은 곳이라고 워싱턴의 북한전문 웹사이트인 ‘38 노스’가 밝혔다. 사진은 지난 해 12월 7일 공장의 위성 사진.

북한 군이 군수품 뿐아니라 다양한 민간 물품을 제조하고 있는 현실이 위성사진 등을 통해 확인됐다고 워싱턴의 민간단체가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의 1501 군 부대와 위생용품을 생산하는 12월7일 공장은 같은 곳이라고 워싱턴의 북한전문 웹사이트인 ‘38 노스’가 밝혔습니다.

‘38 노스’는 9일 위성사진과 북한 관영매체들이 공개한 사진들을 분석한 결과 평양 낙랑 구역에 있는 1501 부대가 다양한 물품을 생산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1501 부대가 다양한 종류의 군 함정을 수리, 제조할 뿐아니라 유람선과 놀이기구, 여성 위생용품(생리대)까지 생산하고 있다는 겁니다.

`38 노스'는 지난 2010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시찰한 평양의 12월7일 공장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 해 3월 시찰한 식당전용 유람선인 대동강 호의 건조 현장이 같은 장소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TV’는 12월7일 공장이 여성 위생용품 분공장이라고 소개했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 TV] “위생용품 분공장을 인민들의 물질문화 생활 향상에 이바지할 현대적인 공장으로 일으켜 주시려고 필요한 온갖 조치도 다 취해주시고 공장이 훌륭히 꾸려졌을 때에는 12월의 차디찬 날씨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몸소 공장을 찾아주신 경애하는 장군님!”

‘38 노스’는 또 1501 부대에서 여러 민간 선박이 수리됐으며, 특히 2000년 이후 연어급 잠수함과 스텔스 경비정 등이 건조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해 김 제1위원장의 1501부대 시찰 소식을 전하며 스텔스 잠수함과 무인 고속 미사일정을 건조해 배치했다고 주장했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지난 2012년 5월 1501 부대를 첫 방문한 뒤 지난 해 3월과 11월에 다시 방문해 첨단 기술전투 연구개발 등을 점검했다고 보도했었습니다.

‘38 노스’는 북한 군이 민간물품 생산까지 담당하는 현실은 북한 군이 민간경제와 숙명적인 관계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현실은 특히 북한 군 지도부가 북한의 미래 경제정책 결정 과정에도 관여할 수 있음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38 노스'는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