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식량차관 3차 상환 만기일 넘겨...한국 상환 요구


김의도 한국 통일부 대변인 (자료사진)

김의도 한국 통일부 대변인 (자료사진)

북한이 지난 달 31일이 만기인 한국이 제공한 식량 차관의 3차 상환금을 갚지 않았습니다. 북한이 한국 정부에 갚아야 할 차관의 원리금은 식량 차관과 경공업 차관을 합쳐 모두 10억 달러에 이릅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2일 북한이 식량 차관 3차 상환금을 만기인 지난 31일까지 갚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따라 지난 1일 북한에 상환을 촉구하는 통지문을 한국수출입은행을 거쳐 보냈습니다.

북한이 갚아야 할 식량 차관의 3차 상환 원리금은 모두 7백만 달러입니다.

북한은 이에 앞서 2012년 6월에 만기가 된 식량 차관 1차 상환 원리금 583만 달러와 지난 해 만기가 된 2차 원리금 578만 달러도 갚지 않았습니다.

이로써 북한이 연체한 식량 차관 원리금은 1천8백만 달러 규모로 늘었습니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의 발표 내용입니다.

[녹취:김의도 통일부 대변인] “식량 차관의 경우는 향후 상환 기일이 도래하면 계속 상환을 촉구할 계획이고 북한이 상환하지 않으면 앞으로 여러 가지 방안을 강구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2000년부터 2007년까지 6 차례에 걸쳐 연리 1%에 10년 거치, 20년 상환 방식으로 북한에 쌀과 옥수수 등 모두 7억2천4만 달러어치의 식량을 지원했습니다.

지금 추세대로라면 북한이 식량 차관을 정상적인 방식으로 상환할 가능성은 작다는 게 대부분 남북관계 전문가들의 판단입니다.

북한은 식량 차관 외에도 한국 정부가 제공한 경공업 차관의 원리금 860만 달러도 상환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2007년 신발과 비누 등을 만드는 데 쓰일 8천만 달러어치의 경공업 원자재를 5년 거치, 10년 분할 상환 조건으로 북한에 제공했습니다.

식량 차관과 경공업 차관을 합쳐 북한이 2037년까지 한국 정부에 직접 갚아야 할 차관의 원리금은 9억6천백만 달러를 넘어섰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