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무인항공기 북한 제작'…탐지레이더 도입 검토


지난달 24일 파주에 이어 31일 백령도에서 정체 불명의 무인항공기가 발견된 가운데, 한국 당국은 이들 무인기가 북한에서 제작된 것이라고 결론 내렸다. 사진은 2012년 4월 김일성 100회 생일 기념 군 열병식에 공개된 무인공격기.

지난달 24일 파주에 이어 31일 백령도에서 정체 불명의 무인항공기가 발견된 가운데, 한국 당국은 이들 무인기가 북한에서 제작된 것이라고 결론 내렸다. 사진은 2012년 4월 김일성 100회 생일 기념 군 열병식에 공개된 무인공격기.

한국 정부는 최근 발견된 국적 불명의 무인항공기 두 대가 모두 북한에서 제작한 것으로 결론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저고도 무인항공기를 포착할 수 있는 탐지레이더를 도입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과 정보당국은 백령도와 경기도 파주에서 추락한 두 대의 무인항공기를 정밀분석한 결과, 모두 북한에서 제작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은 2일 백령도와 파주에서 각각 발견된 무인항공기 두 대의 기체가 연관성이 있고 동일하게 제작된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북한에서 개발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항공정찰 능력이 취약한 북한이 공중촬영을 위해 개발한 시험용 무인정찰기로 분석됐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지난 달 24일 파주에서 발견된 무인기에는 리튬 이온배터리 뒷면에 ‘기용날자’라는 글자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용날자’는 제품을 쓰기 시작한 날짜를 의미하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북한에서는 한국말 ‘날짜’를 ‘날자’로 표기합니다.

백령도에서 추락한 무인기는 북쪽에서 날아왔고 파주에서 발견된 무인기는 북한 어휘를 사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모두 북한 제품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 한국 정부 당국의 판단입니다.

박수진 한국 통일부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박수진 한국 통일부 부대변인] “북한의 소행인 것으로 정부가 파악하고 있다고, 그리고 유관부서에서 확인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민경욱 한국 청와대 대변인도 2일 기자들과 만나 북측 무인항공기라고 생각하고 대비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군 당국은 낮은 고도로 나는 비행체를 포착하기 위한 저고도 탐지레이더를 긴급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령도와 파주에서 발견된 무인항공기에서 대북 용의점이 점점 드러나는 만큼 성능이 우수한 저고도 탐지레이더 도입이 시급하다는 겁니다.

부형욱 한국 국방연구원 박사는 새로운 차원의 안보 구멍이 뚫린 것이라며 탐지레이더의 조속한 도입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부형욱 국방연구원 박사] “굉장히 심각한 상황이라고 저는 보고 있고요. 우리가 예상하지 못했던 북한의 도발로 봐야 할 텐데 이게 통상적인 레이더로는 잡히지 않는 아주 소형의 비행체이고 무인기술로 북한이 도입해서 우리 안보에 위협을 주는 새로운 형태의 도발을 하고 있다는 게 충격적으로 받아들여야 하고 이에 대한 대응 조치는 시급하게 이뤄져야 될 것이라 봅니다.”

한국 육군은 현재 저고도 탐지레이더를 운용하고 있지만 소형 무인항공기는 제대로 포착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군 관계자는 최근 북한 것으로 보이는 무인항공기가 최전방 지역에서 자주 육안으로 관측되지만 저고도 탐지레이더에는 새떼로 나타난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공군도 전방 지역에서 저고도 감시용 레이더를 운용하고 있지만 산세가 험준하고 접경 지역이 넓어 전체를 감시하는 데는 한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