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 위험한 도발 중단해야’


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 (자료사진)

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북한의 4차 핵실험 위협과 해상 사격훈련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북한이 의도적으로 긴장 수위를 높이고 있다며 도발적 행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북한이 31일 실시한 대규모 해상 사격훈련을 위험하고 도발적인 행위로 규정했습니다.

[녹취: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 “North Korea’s actions are dangerous and they’re provocative, and the DPRK’s continued threats and provocations aggravate tensions…”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계속되는 위협과 도발이 긴장을 높이고 북한을 더욱 고립시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도 배제되지 않을 것이라는 북한의 30일 성명과 관련해 어떤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도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와 1874호에 대한 심각한 위반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 “You know, we saw the DPRK’s March 30 statement, and any nuclear tests or any ballistic missile launches would be significant violations…”

카니 대변인은 동맹국 방어에 대한 미국의 공약은 흔들림이 없다며 한국, 일본과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척 헤이글 국방장관 역시 북한에 도발적 행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척 헤이글 국방장관] “So the provocation that the North Koreans have once again engaged in is dangerous and it, and it needs to stop."

헤이글 장관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북한이 서해상에서 사격훈련을 실시한 것은 위험한 일이며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에 추가 핵실험 위협도 중단할 것을 촉구하면서 다음 주 중국 방문 때 중국 국방부장과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북한이 의도적으로 긴장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 “Well, certainly, we'd note, with strong concern, the DPRK's deliberate decision to further escalate tensions on March 31st…”

하프 부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 (NLL) 인근 해상에서 5백 발 이상의 대규모 포격 도발에 나섰고, 이 중 일부가 남측 해상으로 떨어진 정황을 상세히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지난 몇 주 동안 중거리와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핵실험 위협, 도발적인 성명 발표에 이어 이번 포격 도발을 저질렀다고 비판했습니다.

하프 부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역내 평화와 안보를 이유없이 위협하지 말 것을 강하게 촉구했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 “Once again call on the DPRK to cease and desist from needlessly threatening regional peace and security and would note that these kind of provocations only strengthen the resolve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또 이 같은 도발은 국제사회의 결의를 굳건하게 만들어 북한의 고립만 심화시킬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하프 부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든지 아니면 의무를 준수해 국제사회에 합류하는 선택의 기로에 있지만 불행히도 전자를 택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