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일, 일본인 납북자 문제 회담 개최 합의

  • 윤국한

30일부터 이틀간 중국 베이징에서 국장급 정부 당국자 회담이 열린 가운데, 북한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오른쪽)와 이하라 준이치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30일 회의장에 도착했다.

30일부터 이틀간 중국 베이징에서 국장급 정부 당국자 회담이 열린 가운데, 북한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오른쪽)와 이하라 준이치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30일 회의장에 도착했다.

북한과 일본은 앞으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주요 의제로 삼아 회담을 벌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제와 오늘 (31) 이틀에 걸친 두 나라의 국장급 당국자 회담 결과를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과 일본이 31일 중국 베이징에서 이틀에 걸친 국장급 정부 당국자 회담을 마쳤습니다.

지난 2012년 말 이후 1년 4개월 만에 재개된 이번 회담에서 두 나라는 일본인 납치 문제와 북한 내 일본인 유골 반환 문제, 일본 정부의 대북 제재 문제 등을 주요 의제로 논의했습니다.

회담에는 북한에서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와 이하라 준이치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가했습니다.

이하라 국장은 31일 회담이 끝난 뒤 북-일 두 나라가 앞으로 일본인 납치 문제를 의제로 다루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하라 국장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 측이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논의를 거부하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하라 국장은 그러나 납치 문제를 다루기 위한 북-일 회담이 언제 열릴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수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31일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본과 북한이 “납치 문제 외에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해서도 협상을 벌였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측은 특히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와 추가 핵실험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자숙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지난 2006년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일본이 시행 중인 대북 수출입 전면 금지 등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일본은 대북 제재 완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면서도 납북자 문제 해결이 우선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일본 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이번 회담은 30일에는 베이징의 북한대사관, 31일엔 일본대사관에서 각각 열렸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