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포탄 100여발 NLL 이남 낙하..한국 군 대응


북한이 31일 서해북방한계선 지역 7곳에서 총 500여발의 해안포와 방사포를 발사하는 대규모 해상사격훈련을 했다. 사진은 지난해 3월 노동신문이 보도한 북한 군 포병부대의 사격 훈련 장면. 당시 북한은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훈련을 지도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31일 서해북방한계선 지역 7곳에서 총 500여발의 해안포와 방사포를 발사하는 대규모 해상사격훈련을 했다. 사진은 지난해 3월 노동신문이 보도한 북한 군 포병부대의 사격 훈련 장면. 당시 북한은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훈련을 지도했다고 주장했다.

북한 군이 오늘 (31일) 서해 북방한계선 NLL 인근에서 여덟 차례에 걸쳐 해안포와 장사포 등을 발사해 이 가운데 100여 발이 북방한계선 남쪽 해상에 떨어졌습니다. 한국 군은 대응사격에 나서는 한편 북한 군의 해상사격이 계획된 도발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31일 낮 12시15분쯤부터 서해 북방한계선 NLL 인근 지역에서 해상 사격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북한은 총 500여 발의 해안포와 방사포를 발사했으며 이 중 100여 발이 NLL 이남 한국 측 해역에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북한의 사격훈련 직후 열린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의 긴급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군의 해상사격훈련은 오늘 낮 12시15분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7개 해역에서 8차에 걸쳐 진행되었습니다. 사격 사이에 NLL 이남 해상으로 떨어진 100여 발은 북한 군이 7차례에 걸쳐 모두 이 구역에만 집중적으로 발사한 것입니다.”

김 대변인은 한국 군이 대응사격 차원에서 NLL 이북으로 K-9 자주포 300여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현재 미-한 공조 아래 북한 군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한국 전 지역에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번 사격훈련은 북한의 계획된 도발이며 한국 측의 정당한 대응사격을 빌미로 북한이 또다시 도발한다면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김 대변인은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의 이번 해상사격이 계획된 도발이며 남북관계에 주도권을 갖고 NLL에 대한 우리 군의 수호 의지를 시험하려 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우리의 정당한 대응사격을 빌미로 해서 우리 도서와 해역에 도발한다면 우리 군은 단호하게 응징할 것입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31일 오전 8시쯤 한국 해군 2함대사령부 앞으로 전화통지문을 보내 서해 NLL 인근 해상에서 사격훈련을 실시한다고 통보했습니다.

북측이 통보한 해상 사격구역은 백령도 NLL 북쪽에서 연평도 북쪽 대수압도 인근까지 7개 구역으로, 한국 수역에 최대 0.9km까지 근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안포가 설치된 북한 장산곶과 백령도와의 거리는 17km이고 사거리 12km의 76.2mm 해안포가 배치된 월내도까지는 12km에 불과합니다.

한국 합참은 NLL 이남으로 사격할 경우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북측에 통보했습니다.

북한은 황해도 장산곶과 옹진반도, 강령반도의 해안가는 물론 서해 기린도와 대수압도 등에 해안포 900여 문을 배치해 놓고 있습니다.

북측의 사격훈련 통보에 따라 한국 해경은 서해상에 조업 중인 한국 어선들에 대해 복귀 명령을 내렸으며 백령도 등 서해 5도 주민들은 대부분 대피소로 대피했습니다.

인천에서 백령도와 연평도를 잇는 여객선도 북한 군의 사격 훈련 이후 운항이 중지됐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