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러 외무장관, 우크라이나 해법 논의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30일 프랑스 파리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우크라이나 사태 해법을 논의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30일 프랑스 파리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우크라이나 사태 해법을 논의했다.

미국과 러시아 외무장관이 어제(30일) 프랑스 파리에서 만나 우크라이나 사태 해법을 논의했습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파리 러시아 공관에서 회담했습니다. 앞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29일 외교적 해법을 논의하기 위해 통화했습니다.

미-러 외무장관은 우크라이나 과도 정부가 추진 중인 헌법 개정과 러시아 병력 철수, 국제사회의 감시와 소수계 인권 문제 등에 관해 논의할 것으로 전망됐었습니다. 우크라이나 과도정부와 러시아의 직접 대화 문제도 의제에 포함된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접경에 병력을 집결시킨 것은 훈련의 일환이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다른 지역에 개입해서는 안된다고 강하게 경고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