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드레스덴 연설...북한에 3대 제안 발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8일 드레스덴공대에서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8일 드레스덴공대에서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독일을 국빈방문 중인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통일독일의 상징 도시인 드레스덴에서 평화통일 기반 조성을 위한 세 가지 대북 제안을 발표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에 나서면 대대적인 지원과 경제협력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드레스덴공대에서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구상’이라는 제목의 기념연설을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연설에서 북한 당국에 평화통일 기반 조성을 위한 세 가지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남북 주민의 인도적 문제 우선 해결과 남북 공동번영을 위한 민생 사회간접 자본 구축, 그리고 남북 주민간 동질성 회복을 위한 방안들입니다.

먼저 인도적 문제의 해결과 관련해 분단으로 상처받은 이산가족들의 아픔부터 덜어야 한다며 이산가족 상봉을 정례화하자고 다시 제안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평생 아들 딸의 손이라도 한번 잡아보고 가족들의 안부라도 확인할 수 있기를 간절히 원하면서 기다리다가 작년에만 한국에서 3천800여 명의 이산가족이 돌아가셨습니다. 북한에 살고 있는 이산가족들의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이것은 북한 측 이산가족들의 한을 풀어주는 일이기도 합니다”

또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것이고 국제적십자위원회와 같은 국제 기관과도 필요한 협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 주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확대하겠다며 유엔과 함께 임신부터 2세까지 북한의 산모와 유아에게 영양과 보건을 지원하는 ‘모자패키지 사업’을 펼치겠다고 제안했습니다.

민생 사회간접자본 구축과 관련해선 ‘복합농촌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남북한이 힘을 합치자고 제안했습니다. 또 북한 주민들의 편익을 위해 한국이 교통과 통신 시설 구축에 투자하고 북한은 한국에 지하자원 개발을 할 수 있도록 한다면 남북한 모두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현재 추진 중인 나진•하산 물류사업 등 남-북-러 협력사업과 함께 신의주 등을 중심으로 남-북-중 협력사업도 추진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동질성 회복 방안에 대해서는 순수 민간접촉이 꾸준히 확대될 수 있는 역사 연구와 보전, 문화예술, 스포츠 교류 등을 장려해 나가겠다며 이런 구상의 실현할 수 있는 기구를 설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저는 이런 제안을 남북한이 함께 실현할 수 있도록 남북교류협력사무소 설치를 북측에 제안하고자 합니다”

또 남북한과 유엔이 함께 비무장지대 세계평화공원을 조성하자는 제안도 거듭 내놓았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런 자신의 대북 제안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북한이 하루빨리 비핵화로 나아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북한은 비핵화로 나아가야 합니다. 북한이 핵 문제 해결에 대한 진정성 있는 자세로 6자회담에 복귀하고 핵을 포기하여 진정 북한 주민들의 삶을 돌보기 바랍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핵을 버리는 결단을 한다면 북한에 필요한 국제금융기구 가입이나 국제투자 유치를 한국이 나서서 적극 지원하고 필요하다면 주변국과 함께 동북아개발은행을 만들어 북한의 경제개발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통일이 되면 한국은 물론 북한 지역도 급속히 발전할 것이고 전쟁과 핵무기에서 벗어난 통일한국은 국제평화 유지와 핵 비확산, 환경과 에너지 등 다양한 세계적 현안에서 더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3가지 제안이 5.24 조치에 관계없이 추진되는지에 대해, 5.24 조치는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가 있을 때까지 유지돼야 한다면서도 분단이 길어짐에 따라 민족적 이질감이 커진 만큼 북한 주민에게 도움이 되는 협력은 국민적 공감대를 기초로 단계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 핵 문제와의 관련성에 대해서는 국제규범 등을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단계적 대북 협력과 지원을 검토할 것이며 북한의 비핵화에 확실한 진전이 있으면 더욱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