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말레이시아 실종기서 마지막 위성신호 포착'


히샤무딘 후세인 말레이시아 국방장관 겸 교통장관 대행이 26일 브리핑에서 실종 여객기 수색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히샤무딘 후세인 말레이시아 국방장관 겸 교통장관 대행이 26일 브리핑에서 실종 여객기 수색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인도양에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는 말레이시아 실종 여객기가 최종 위성 신호 송신 이후 다시 ‘불완전 신호’(partial ping)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실종기는 비행 중 자동으로 한 시간에 한 번 위성에 짤막한 신호(ping)를 보냈는데 마지막 신호 송신이 완료된 지 8분 뒤에 다시한번 불완전한 신호를 쏜 것이 포착됐다는 것입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실종기의 위성신호를 분석해 비행경로를 복원한 영국 업체 인마샛이 이 불완전 신호를 분석하고 있다고 오늘(26일) 보도했습니다.

이는 비행기가 인도양을 날다 추락했다는 기존 결론을 뒤집지 못하지만 사고 직전 기내 상황 추정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실종기 추락 추정 지역에 대한 수색이 이날 재개됐습니다.

인도양 실종기 수색을 이끄는 호주해상안전청은 악천후로 하루 중단됐던 수색을 이날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과 중국, 일본, 한국, 호주, 뉴질랜드에서 파견한 항공기 12대와 선박 2척이 실종기 잔해 수색에 나섰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