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노동 미사일 발사..."이동식 발사대 이용"


지난해 7월 한국전 정전 60주년을 맞아 평양에서 열린 열벙식에 등장한 탄도미사일. (자료사진)
북한이 오늘 (26일) 새벽 또다시 발사체를 발사했습니다. 사거리가 긴 노동 계열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데, 한국 군 당국은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26일 새벽 평양 북쪽 숙천 지역에서 동해 쪽으로 탄도미사일 2 발을 발사했습니다.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은 긴급 기자설명회를 갖고 북한이 새벽 2시35분과 42분에 탄도미사일 1발 씩을 각각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노동 계열의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이 발사체가 650km 내외를 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금번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명백히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입니다. 또 대한민국과 국제사회에 대한 엄중한 도발 행위입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이동형 발사대에 탑재돼 발사된 것으로 판단된다며 미-한 공조 아래 추가 도발에 대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노동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지난 2006년과 2009년에 이어 세 번째로 거의 5년 만입니다.

노동미사일의 사거리는 1천200km 이상으로 일본 열도와 주일 미군기지까지 타격이 가능합니다.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입니다.

[녹취: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북한이 새벽에 발사한 미사일은 노동미사일로 추정이 되는데 노동미사일 사정거리가 최대 1300km 정도, 그래서 일본 전역이 타격이 가능하고요. 그리고 지름이 무려 1.36m에 달하기 때문에 북한이 핵을 탑재한다면 탑재할 수 있는 미사일로서는 1순위입니다.”

한국 내 군사 전문가들은 북한이 처음으로 이동식 발사대에 노동미사일을 탑재해 발사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양욱 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입니다.

[녹취: 양욱 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지금까지 노동미사일을 이동식 발사대에서 쏜 적이 없어요. 이번에 처음 이동 발사대에서 쏜 겁니다. 쏜 장소도 평양 위쪽 숙천에서 발사했는데 거기서 쏜 일도 거의 없고요. 이동식 발사대에서 쏜 것은 이렇게 실전배치 해서 잘 쓰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거라고 볼 수 있죠.”

또한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미-한-일 정상회담이 개최되기 직전에 이뤄진 만큼 핵 불용 선언에 따른 국제사회에 대한 반발, 그리고 북한의 존재감 과시 등의 의도가 포함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신인균 대표입니다.

[녹취: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노동미사일을 한-미-일 3국 정상회담 직전에 발사했다는 것은 북한의 핵 능력이 한층 강화된 것을 과시하는 그런 행위라고 봅니다.”

아울러 천안함 피격 사건 4주기 당일에 미사일을 발사함으로써 남북간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려는 의도도 포함됐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이번 미사일 발사 때도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