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정상회담...오바마 "북 핵 용납 못해"

  • 김연호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가운데)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핵안보정상회의를 마친 뒤 별도로 3자회담을 가졌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가운데)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핵안보정상회의를 마친 뒤 별도로 3자회담을 가졌다.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 정상들이 모여 북한 핵 문제에 대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세 나라가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강력히 대응하는 공조체제를 구축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핵안보정상회의를 마친 뒤 별도로 3자회담을 가졌습니다.

세 나라 정상은 회담에서 북한 핵 문제의 상황을 점검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한 세 나라 공조체제를 집중 논의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지난 5년 동안 미-한-일 세 나라의 긴밀한 공조체제를 통해 북한의 도발과 위협이 단합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는 강력한 신호를 북한에 보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안보공약은 흔들림이 없으며 북한의 핵 보유는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미-한-일 세 나라의 공조체제 강화를 위한 조치들을 논의하기를 바란다며, 여기에는 연합훈련과 미사일 방어체제 등 군사 협력이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과 박근혜 대통령, 아베 총리가 함께 모여 현안을 논의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한국과 일본은 미국의 가장 강력한 동맹국들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3자회담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중대한 역할을 반영한 것이며, 이 같은 역할은 강력한 동맹관계에 의존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회담에서 북한 핵 문제가 역내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며, 미-한-일 세 나라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세 나라 정상이 한 자리에 모여 북한 핵 문제를 논의하는 것 자체가 의미 있다며, 북한 핵 문제에 대한 공조를 재확인하고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진정성을 바탕으로 비핵화의 길로 나아간다면 북한 주민들의 어려움도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도 세 나라 정상이 적절한 시점에 모여 안보 문제를 논의했다는 사실에 의미를 부여하면서, 특히 북한 문제에 대해 긴밀한 공조체제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마바 미국 대통령의 초청 형식으로 열린 이번 회담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 아베 일본 총리와 마주 앉았습니다.

한국과 일본의 과거사 문제를 포함한 양국간 쟁점 현안은 이번 회담 의제에서 제외됐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