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FP "스위스 지원 분유 4백톤, 이달 초 북한 도착"


스위스 개발협력처(SDC)가 웹사이트에 공개한 대북 지원 활동 사진 (자료사진)

스위스 개발협력처(SDC)가 웹사이트에 공개한 대북 지원 활동 사진 (자료사진)

스위스 정부가 지원한 230만 달러어치 상당의 분유가 3월 초 북한에 도착했습니다. 총 4백t 규모로 어린이와 임산부를 위한 영양식품을 만드는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현진 기자입니다.

스위스 정부가 지난 해 12월 보낸 분유 400t이 3월 초 북한에 도착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 WFP 나나 스카우 북한 담당 대변인은 25일 ‘VOA’에, 2월 말 도착 예정이었던 분유가 조금 늦어져 지난 3일 남포항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스카우 대변인은 이 분유가 북한에서 운영하는 영양과자 공장 두 곳과 ‘수퍼 시리얼’로 불리는 ‘혼합가공식품’ 공장에 보내져 영양식품을 만드는데 쓰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수퍼 시리얼은 물에 섞어 죽으로 끓여 먹을 수 있는 쌀-우유 혼합물과 옥수수-우유 혼합물, 옥수수-콩 혼합물을 말합니다.

한편 스위스 외무부 산하 개발협력청(SDC)은 올해 대북 지원 예산으로 미화 8백만 달러를 책정했다고 토머스 피슬러 (Thomas Fisler) 개발협력청 평양사무소장이 밝혔습니다.

이 중 380만 달러는 600t의 분유 구입에 투입됐다며, 오는 5월 북한에 도착 예정으로 지난 14일 선적됐다고 피슬러 소장은 말했습니다.

피슬러 소장은 나머지 420만 달러는 북한의 수질을 개선하기 위한 기술을 전수하고 산림농법을 전수하는데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