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평양 교류협력사무소 남북관계 진전돼야 가능'


한국 통일부 건물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 건물 (자료사진)

한국 정부가 평양에 남북교류협력사무소를 건립하는 데 내년도 예산 927만 달러를 책정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남북관계 진전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대통령 선거 당시 공약으로 남북 교류협력의 활성화를 위해 서울과 평양에 ‘남북교류협력사무소’를 설치하겠다는 구상을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의 지난 2012년 11월 5일 외교안보 분야 공약 발표 내용입니다.

[녹취:박근혜 대통령] “남북한 간 호혜적 경제협력 및 사회문화 교류를 업그레이드해야 합니다. 남북한 경제협력 및 사회문화 교류의 지속적 발전과 제도화를 위해 서울과 평양에 '남북교류협력사무소'를 설치하겠습니다.”

교류협력사무소는 남북 간 인적 교류가 늘어나고 경제협력이 활성화될 경우, 이를 안정적으로 지원하는 상시 대화채널이 될 전망입니다.

한국의 통일부는 교류협력사무소를 서울과 평양에 설치하는 데 4천6백30만 달러 가까운 비용이 드는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평양에 청사와 숙소를 건립하는 데 드는 예산은 내년 927만 달러에 이어 2년 뒤 834만 달러로 추산됐습니다.

또 오는 2017년 상시화가 되면 운영비로 매년 231만 달러가 드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그러나 교류협력사무소 설치는 중기계획의 일환으로 검토되는 것으로, 남북관계가 상당히 진전이 돼야 가능한 구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2010년 북한의 천안함 폭침 사태 이후 북한과의 인적, 물적 교류를 전면 중단한 5•24 제재 조치를 현재 시행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사과 등 책임 있는 조치가 선행돼야 5.24 조치를 해제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김의도 대변인] “5.24 조치는 원인 제공을 북한이 했기 때문에 현재 지금 북한에서 아무런 책임 있는 조치가 없는 상황에서 정부는 해제와 관련한 전혀 아무런 검토도 하고 있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 드립니다.”

독일은 지난 1974년 당시 동독의 수도인 동베를린과 서독의 수도인 본에 각각 상주대표부를 두고, 통일 전까지 공식, 비공식 대화 채널을 구축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28일 박근혜 대통령이 독일의 옛 동독 지역인 드레스덴에서 남북 교류협력사무소 설립과 관련된 메시지를 내놓을 지 여부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