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NSA 대량 통화기록 수집 중단 추진'


국가안보국의 개인정보 감시와 수집 행위를 폭로했던 에드워드 스노든 전 중앙정보국 직원이 지난 10일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린 미디어 행사에서 원격 인터뷰를 하고 있다.

국가안보국의 개인정보 감시와 수집 행위를 폭로했던 에드워드 스노든 전 중앙정보국 직원이 지난 10일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린 미디어 행사에서 원격 인터뷰를 하고 있다.

미국 오바마 행정부가 국가안보국(NSA)의 대량 통화 기록 수집을 중단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을 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뉴욕타임스 신문이 오늘(25일)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고위 당국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국가안보국은 미국민의 통화 기록을 대량 수집해 장기 보관하던 기존의 프로그램을 중단해야 합니다.

대신, 민간 통신회사가 현행대로 18개월 동안 고객의 통화 기록을 보유하게 되며, 국가안보국은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특정 통화 기록을 조회할 수 있게됩니다.

해외정보감시법원이 국가안보국의 통화 기록 조회를 승인한 뒤 통신회사에 명령서를 보내면 회사 측은 이를 제공해야 합니다.

국가안보국의 광범위한 개인정보 감시와 수집 행위는 지난해 전 중앙정보국(CI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국가안보국의 기밀문건을 폭로하면서 드러났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