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핵무기 없는 세상 한반도부터"


24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 개회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4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 개회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 개회식에서 핵무기 없는 세상은 한반도에서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세계 53개 나라와 4개 국제기구가 참가한 가운데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24일 열린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 개막식에서 전임 의장국 정상으로서 기조연설을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 핵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하면서 핵무기 없는 세상의 시작은 한반도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북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핵무기 없는 세상을 만드는 데 꼭 필요하고 그래서 핵무기 없는 세상의 비전은 한반도에서 시작돼야 한다는 신념을 갖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어기고 핵 개발을 추진하고 핵 능력을 고도화하고 있다며, 만약 북한의 핵 물질이 테러집단에 이전된다면 세계 평화에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또 영변 핵 시설에 화재가 나면 체르노빌보다 더 심각한 재앙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반드시 폐기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현존하는 핵 물질 제거는 물론 무기급 핵 물질을 생산하지 않는 핵 분열물질 생산금지조약의 체결을 서두르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박 대통령은 핵탄두를 해체해 나온 핵무기 2만 개 분량의 고농축 우라늄이 도시를 밝히는 전기로 바뀌었는데 이를 ‘무기를 쟁기로 만든’ 사례로 꼽았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핵 테러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핵 안보와 핵 군축, 핵 비확산에 대한 통합적 접근을 제안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핵무기 없는 세상을 실현하기 위해선 핵 안보를 핵 비확산, 핵 군축, 그리고 핵 안전과 함께 강화해 나가야 하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핵 안보 지역협의체와 관련해선 원자력 발전소의 밀집도가 높은 동북아 지역에 협의체가 구성된다면 원전시설에 대한 보호는 물론 국가간 신뢰 증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핵 안보 역량의 국가간 격차 해소를 위해선 무기급 고농축 우라늄을 대체하는 고밀도 저농축 핵 연료와 같은 창조적 혁신기술 개발에 대한 협력을 장려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