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6자회담, 북한 행동에 달려”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오바마 대통령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오바마 대통령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과의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6자회담이 북한의 행동에 달려 있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고 있는 핵안보정상회의에서 24일 양자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은 이날 회담이 끝난 뒤 가진 브리핑에서 북한 상황과 관련해 오바마 대통령이 중국과의 긴밀한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에 분명히 전달해야 한다고 밝힌 두 가지 메시지를 언급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를 강조하면서, 6자회담 당사국들 간 어떤 논의나 대화도 북한이 취하는 행동에 근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아직 진지하게 협상 테이블에 앉으려는 의향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로즈 부보좌관은 전했습니다.

이어 미국과 중국이 북한을 압박하는데 잘 협조하고 있다면서도 두 나라가 국제 공동체로서 북한에 국제의무를 지키라고 지속적으로 촉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시 주석은 이에 대해 북한 비핵화 원칙을 거듭 강조하면서도 교착상태를 보여온 6자회담을 가능한 한 빨리 재개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정상회담과 관련한 자료에서 시 주석과 오바마 대통령이 한반도에서 비핵화는 물론 평화와 안정을 추구하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현안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자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