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 핵, 동북아 안보 큰 위협"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네덜란드 최대 공영방송국인 NOS와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된 인터뷰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가 동북아시아 안보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국제 공조를 통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네덜란드 공영방송 `NOS'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핵의 위험성을 강조하고 국제적 관심과 공조를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 핵 문제가 지역안보에 큰 위협요인일 뿐아니라 이전된 핵 물질이 테러에 사용될 위험성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박근혜 대통령] “한반도 안보나 더 나아가 동북아 안보에 큰 위협요인이 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북한이 핵 물질을 이전할 수도 있고 이전된 핵 물질이 핵 테러에 사용될 수도 있습니다. 이런 북한의 행동은 주변국에 핵무장 경쟁을 야기할 수도 있다는 우려를 야기하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핵 시설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영변지역에 핵 시설이 집중돼 있기 때문에 거기서 한 건물에서만 화재가 발생해도 구 소련의 체르노빌보다 더 큰 핵 재앙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를 전세계의 시범사업으로 만들어 해결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만약 전세계가 한반도에서부터 핵무기 없는 세상을 만들기로 힘을 모은다면 그런 목표는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박 대통령은 밝혔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때는 우리가 분명히 북한 경제발전을 돕겠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어느 한 곳도 빈틈 없이 공조해 나간다면 달성할 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게 공조가 안되고 한 쪽 두 군데, 세 군데로 자꾸 흘러 나간다면 공조는 힘이 빠지겠죠.”

박 대통령은 국제 공조 문제와 관련해 중국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최종 보고서에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는다면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훨씬 효과적으로 전달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의 `NOS' 인터뷰는 서울에서 녹화돼 지난 21일 저녁 네덜란드 현지에서 방영됐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