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단거리 로켓 추가 발사…주말 총 46발


북한이 22일과 23일 강원도 원산 인근에서 동해로 46발의 단거리 로켓을 발사했단. 사진은 지난해 3월 북한 '노동신문'이 공개한 포사격 훈련 장면. (자료사진)

북한이 22일과 23일 강원도 원산 인근에서 동해로 46발의 단거리 로켓을 발사했단. 사진은 지난해 3월 북한 '노동신문'이 공개한 포사격 훈련 장면. (자료사진)

북한이 23일 새벽에도 강원도 원산 인근에서 동쪽 방향 해상으로 단거리 로켓 16발을 발사했습니다.

로켓 발사는 현지시간 새벽 0시 50분부터 2시 반까지 두 차례에 걸쳐 이뤄졌습니다.

북한은 22일 새벽에도 동해로 단거리 로켓 30발을 발사했습니다.

로켓 낙하지점 부근에 항행금지구역 선포 등 사전 조치도 없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주말 이틀 동안 발사된 로켓 사거리가 60㎞ 내외로 분석됐다고 밝혔습니다.

발사된 로켓은 60년대에 도입된 소련제 프로그 지대지 로켓으로 추정됩니다.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이 시작된 지난 21일부터 계속 무력시위를 이어가고 있는데, 오늘까지 북한이 쏜 발사체는 모두 88발입니다.

지난 3일에는 사거리 500㎞의 탄도 미사일 2발을 쐈고, 바로 그 다음날에는 300㎜ 신형 방사포를, 지난 16일에는 사거리 70㎞의 단거리 로켓 25발을 발사했습니다.

미-한 연합 독수리 연습이 다음달 18일까지 이어져 북한의 '로켓 무력시위'가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군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치권은 잇따른 북한의 단거리 로켓 발사에 대해 강한 유감과 함께 군사 도발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새누리당 박대출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반복되는 도발은 소모적인 행위일 뿐으로 유감을 표한다며 국제 사회의 고립과 불신 국가로의 전락을 막도록 무력 도발을 중단하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한정애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북한은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단거리 로켓 발사를 중단하고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와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에 부응하도록 남북 대화에 전향적으로 나서달라고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