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셸 오바마 여사, 중국 강연에서 언론의 자유 강조


베이징 대학교 스텐퍼드 센터에서 연설중인 미셸 오바마 여사

베이징 대학교 스텐퍼드 센터에서 연설중인 미셸 오바마 여사

중국을 방문 중인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가 자유로운 정보 접근과 언론의 자유는 보편적인 권리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여사는 22일 베이징 대학교 스텐퍼드 센터에서 미국 유학생들과 중국 학생들에게 행한 강연에서, 표현의 자유와 신앙의 자유, 정보에 대한 자유로운 접근은 인류의 보편적이고 천부적인 권리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여사의 이 같은 발언은 중국 당국의 언론 자유 탄압에 대한 우회적 표현으로 비쳐지고 있습니다.


중국은 전 세계에서 표현과 언론의 자유, 종교의 자유, 인터넷 접근을 가장 강력히 통제하고 있으며 반체제 인사들에 대해 강력히 탄압하는 나라 가운데 하나입니다.

미국 백악관은 오바마 여사의 이번 중국 방문기간은 교육에 초점을 맞추게 될 것이며, 인권이나 무역 등 양국 간에 논쟁을 불러일으킬 만한 민감한 사안은 다루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왔습니다.

VOA NEW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