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인권 개선 압박 추가 조치 고려'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 국무부 `북한인권 개선 압박 추가 조치 고려’인트로: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인권 개선을 압박하는 다음 단계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에 강력한 북한인권 결의안이 제출되길 기대한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습니다. 보도에 백성원 기자입니다.

미국은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구체적인 북한인권 개선 방안을 권고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제 사키 국무부 대변인] “In Geneva, we have urged the Office of the High Commissioner to establish a field-based mechanism for continued monitoring and documenting human right abuses in North Korea…”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북한의 인권 유린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문서화 할 현지 장치 설립을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에 촉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장치가 유엔 인권이사회의 조사 활동과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업무를 지원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또 북한의 인권 개선을 압박할 추가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녹취: 제 사키 국무부 대변인] “More broadly, we are still considering possible next steps. We look forward to supporting a strong Human Rights Council North Korea resolution…”

사키 대변인은 이어 이달 말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될 예정인 북한인권 결의안과 관련해, 북한의 지속적이고 조직적인 인권 침해에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하는 강력한 결의안을 지지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사키 대변인은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지난 17일에서 19일까지 제네바에서 나비 필레이 유엔 인권최고대표와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소속 인사 등을 만나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