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6.25 납북자 가족들, 제네바 북한대사관 앞 시위


한국의 민간단체인 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대표단이 19일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대사관 앞에서 다른 인권단체들과 함께 항의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북한 정권이 납북 사실을 시인하고 납북자들을 송환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제공=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한국의 민간단체인 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대표단이 19일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대사관 앞에서 다른 인권단체들과 함께 항의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북한 정권이 납북 사실을 시인하고 납북자들을 송환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제공=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한국의 민간단체인 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대표단이 19일 제네바주재 북한대사관 앞에서 항의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 단체는 성명에서 북한 정권이 전쟁 중 납북 사실을 시인하지 않는 데 항의하기 위해 시위를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성명은 특히 북한 정부가 지난 17일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에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의 보고서가 조작 왜곡됐다고 주장하는 등 불성실하고 모욕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규탄했습니다.

이날 시위에는 ‘북한정의연대’와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 등 한국 내 다른 민간단체 대표들도 참가했습니다.

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미일 이사장은 ‘VOA’에 북한대사관 측의 무반응으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최종 보고서와 권고안 한글 번역본을 대사관 우체통에 넣고 시위를 마쳤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는 보고서에서 6.25전쟁 때 납치된 남한인을 최대 9만6천여 명으로 추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