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군부 길들이기에 다양한 방법 동원'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김정숙해군대학과 김책항공군대학의 교직원 사격경기를 관람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김정숙해군대학과 김책항공군대학의 교직원 사격경기를 관람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북한 군 고위층의 계급 강등과 복원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고,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사격대회 참관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군부 길들이기’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장정남 인민무력부장이 한 달 남짓 만에 상장에서 대장으로 계급이 복원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사격경기 소식을 전하면서 장 인민무력부장이 별 네 개의 대장 계급장을 단 사진을 실었습니다.

지난 달 4일 `조선중앙텔레비전'에 방영된 ‘제111호 백두산 선거구 선거자대회’ 영상에서는 장 인민무력부장이 상장 계급장을 달고 연설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이에 따라 장 인민무력부장은 1년도 안 된 기간에 중장에서 상장을 거쳐 대장으로 진급한 뒤 상장으로 강등됐다가 다시 대장으로 복귀하며 네 번이나 계급장을 바꿔 달았습니다.

김정은 체제가 들어서면서 북한 군 고위 인사들의 계급 강등과 복귀가 빈번히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밖에도 최용해 군 총정치국장, 김영철 정찰총국장, 김수길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등도 강등과 복귀를 되풀이 하는 등 계급이 오락가락하는 경험을 했습니다.

한국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이수석 박사는 이 같은 현상에 대해 ‘군부 길들이기’라고 풀이했습니다.

[녹취:이수석 국가안보전략연구소 박사] “김정은은 군 고위 인사들의 계급을 강등시켰다가 계급 원상복귀 시키는 것은 자신이 군부를 장악하고 있고 군 간부들은 자신에게 절대적으로 충성해야 하는 군 길들이기 차원에서 이런 조치들을 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김정은 체제의 군부 길들이기의 또 다른 현장은 최근 들어 부쩍 늘어난 사격대회입니다.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은 이달 들어서만 벌써 세 차례나 사격대회를 참관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한 김정숙 해군대학과 김책 항공군대학의 사격경기를 비롯해 김일성 군사종합대학과 김일성 정치대학, 그리고 군종, 군단급 지휘관들의 사격경기를 지켜 보았습니다.

최근 잇달아 열리는 북한 군 사격경기의 중요한 특징은 해군 대 공군, 야전지휘관 대 정치장교, 그리고 서로 경쟁관계에 있는 군 간부들끼리 경기를 벌여 승부욕을 자극한다는 것입니다.

군단장과 군단 정치위원을 비롯해 나이 많은 장성들까지 잔디밭에 배를 깔고 엎드려 자동소총 사격을 하는 등 출전에 예외가 없는 것도 특징입니다.

이수석 박사의 설명입니다.

[녹취:이수석 국가안보전략연구소 박사] “혹시나 해이해지기 쉬운 군 간부들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면서 대남 적개심을 고조시키고 북한체제는 군사체제이고 동원체제라는 것을 계속해서 주입시키려는 그런 의도가 있지 않나 생각됩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명사수, 명포수 운동을 힘차게 벌이라’고 강조하는 등 군부의 경각심을 유지하는데 특별한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