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미·한 원자력협정 연장 긍정 평가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미-한 원자력협정의 만기가 2년 연장된 데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습니다.

미 국무부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두 나라가 원자력협정의 만기를 2016년 3월19일까지 연장하는 데 합의함으로써 환경을 고려한 평화적 원자력 이용에 대해 광범위하고 오래된 협력을 계속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두 나라가 이번 합의를 통해 원자력협정 개정 논의에 필요한 시간을 추가로 얻게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한국 외교부는 한-미 양국이 원자력협정의 유효기간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교환각서가 이날 정식 발효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미-한 양국은 지난 2010년부터 원자력협정 개정 협의를 벌여왔지만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와 농축 문제 등을 놓고 이견을 보여 만기를 연장하기로 합의한 겁니다.

양측은 분기별로 협정 개정 협상을 진행하기로 함에 따라 다음 달 미국에서 협상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