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유엔 북한인권조사위 보고서 거부 방침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최종 보고서에 대해 안보리에서 거부권을 행사할 방침임을 내비쳤습니다.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문제에 대해 묻는 질문에, 중국은 “인권 문제의 정치화에 반대하며, 인권 문제를 핑계로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에도 반대한다”고 대답했습니다.

훙 대변인은 이어 “인권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평등과 상호 존중의 기초 아래 건설적인 대화로 이견을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훙 대변인의 발언은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 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도록 권고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최종 보고서를 거부할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조사위원회의 권고가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되려면 중국과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등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이 모두 찬성해야 합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