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유엔 북한인권조사위 보고서 거부 방침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최종 보고서에 대해 안보리에서 거부권을 행사할 방침임을 내비쳤습니다.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문제에 대해 묻는 질문에, 중국은 “인권 문제의 정치화에 반대하며, 인권 문제를 핑계로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에도 반대한다”고 대답했습니다.

훙 대변인은 이어 “인권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평등과 상호 존중의 기초 아래 건설적인 대화로 이견을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훙 대변인의 발언은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 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도록 권고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최종 보고서를 거부할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조사위원회의 권고가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되려면 중국과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등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이 모두 찬성해야 합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