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민화협 대북 비료 지원, 정부와 협의 필요"


한국 통일부 건물.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 건물.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는 현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비료 지원 사업은 정부와 협의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시민사회단체들의 모임인 민족화해협력 범국민협의회, 민화협은 북한에 비료 100만 포대 보내기 운동에 나섰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17일 북한에 대한 민간 차원의 비료 지원은 2010년 천안함 사태에 따른 5.24 대북 조치 이후 중단된 상황이라며 민족화해협력 범국민협의회, 민화협의 비료 지원은 정부와 협의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김의도 통일부 대변인] “5.24 조치´라는 것이 어떤 특정한 품목, 비료나 쌀이나 이런 품목은 안 된다는 성격이 아니지만, 비료 지원은 전반적으로 5.24 조치 이후에 정부 방침에 따라서 영향을 받는 것이고, 그런 연장선상에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는 현 단계에서는 민화협의 대북 비료 지원 승인이 어렵다는 방침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비료 지원의 경우 식량 지원보다는 전용 가능성이 적은 게 사실이지만, 전반적인 남북관계 상황을 봐가며 검토하겠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5•24 조치 이후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을 북한의 취약계층에 한해서만 물자 반출을 승인해왔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에 대한 쌀이나 비료 지원은 장기간 중단된 상탭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어 한국 정부 차원의 비료 지원 역시 현재로선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국 내 시민사회단체인 민화협은 지난 13일부터 북한에 비료 100만 포대 보내기 국민운동을 시작해, 현재 모금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북한의 만성적인 식량난을 해결하고, 통일을 위한 농업 협력을 미리부터 준비하자는 차원에섭니다.

지난 6일 홍사덕 민화협 대표 상임의장의 대회사 내용입니다.

[녹취: 홍사덕 민화협 대표 상임의장] “그래서 올해는 농사철이 시작되기 전에 늦어도 3월까지는 다만 얼마라도 비료를 보내줘야 합니다.”

민화협은 모금운동을 통해 모은 성금으로 북한에 20kg짜리 비료 100만 포대, 모두 2만t을 보낼 계획입니다. 이는 북한 내 협동농장 200여 곳, 6만6천 ha에 지원할 수 있는 양입니다.

민화협 관계자는 일정량이 모아지면 북한과 협의를 거쳐 통일부에 물자 반출 신청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