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커비 위원장 "국제사회, 북한 정권 인권 침해에 조치 취해야"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마이클 커비 위원장이 1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마이클 커비 위원장이 1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마이클 커비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장이 북한 정권의 인권 침해를 독일의 옛 나치 정권에 비유하며 국제사회의 행동을 촉구했습니다. 북한 대표는 유엔 보고서를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가 17일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최종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호주 대법관 출신인 마이클 커비 조사위원장은 북한 정권의 반인도적 범죄를 거듭 확인하며, 이는 현대세계에서 유사한 사례를 찾을 수 없는 끔찍한 상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커비 위원장] “The gravity, scale, duration, unnature of unspeakable atrocities

커비 위원장은 특히 북한 정권을 독일의 옛 나치 정권에 비유하며 국제사회의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커비 위원장] “Contending with the scourges of Nazism, apartheid, the Khmer Rouge and other affronts required courage by great…”

독일의 나치 정권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아파르트헤이트 흑인 차별정책, 캄보디아의 크메르 루즈 공산정권의 범죄를 막는 데는 위대한 나라들의 위대한 용기가 필요했다는 겁니다.

커비 위원장은 북한 정권의 끔찍한 인권 침해와 반인도적 범죄에 대응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신성한 의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사위원회는 보고서에서 유엔 안보리가 북한 정권의 반인도적 범죄를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고 책임자를 제재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서세평 제네바대표부 대사는 이날 반론을 통해 보고서를 적대정책의 산물이라고 주장하면서 전면 배격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서세평 대사] “My delegation condemns and categorically rejects confrontational report…”

이에 대해 마이클 커비 위원장은 북한 당국이 단 하나의 답변도 하지 않은 채 비난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커비 위원장] “But there is singularly no answer to the detail questions…”

조사위원회는 북한 당국에 강제구금과 실종, 고문, 성분차별, 영양실조, 정치범 수용소, 납치 혐의 등에 대해 충분히 답변할 기회를 줬지만 북한 정부는 적대주의의 산물이라며 비난만 하고 있다는 겁니다.

커비 위원장은 유엔 조사위원회가 어느 누구도 조사에 개입할 수 없는 고유의 독립권을 갖고 있다며 서 대사의 주장에 불쾌감을 나타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북한의 실상을 알게 된 만큼 변명은 더 이상 통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위원회는 지난 해 출범 이후 북한 당국에 방문 조사를 여러 번 요청했지만 북한은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한편 이날 보고회에서는 미국과 유럽연합, 한국 등 많은 나라들이 조사위원회의 권고안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중국과 쿠바 등 일부 북한의 우방들은 보고서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