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크림 주민투표, 93% 러시아 귀속 찬성"


우크라이나 크림자치공화국에서 16일 러시아로의 귀속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한 가운데, 세바스토폴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크림자치공화국에서 16일 러시아로의 귀속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한 가운데, 세바스토폴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크림자치공화국이 어제(16일) 실시한 주민투표에서, 대다수가 러시아로의 귀속을 찬성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친 러시아계인 세르게이 악쇼노프 크림 총리는, 출구조사 결과 투표자 중 93%가 러시아로의 귀속을 선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날 투표는 64%의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습니다.

한편 미국 백악관은 이 날 성명에서 이번 투표 결과를 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투표는 폭력 위협과 러시아의 군사 개입 하에 이뤄졌으며, 따라서 이는 국제법에 위배된다는 것입니다. 미국은 또 국제사회도 이번 투표 결과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우크라이나의 미래를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우크라이나는 오는 5월 25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습니다.

한편 유럽연합도 이 날 성명을 발표하고, 크림자치공화국의 주민 투표는 국제법 위반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