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천 지역 기업 절반가량 '남북경협 참여 의사 있어'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열린 '개성공단 전체 입주기업 대표 회의'에서 입주기업 대표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열린 '개성공단 전체 입주기업 대표 회의'에서 입주기업 대표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인천 지역의 기업체 10곳 중 4곳은 남북경협에 참여할 생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천시는 강화군 교동 부지에 100만 평 규모의 남북경협 산업단지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인천대학교 동아시아평화경제연구원은 최근 인천 지역에서 남북경협에 참여하지 않고 있는 기업체 238 곳을 대상으로 ‘남북경협 욕구’를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체의 44%가 참여 의사를 보였다고 12일 밝혔습니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인천 기업체 16 곳의 공장이 가동 중인데 이들 업체 중 13곳은 남북경협 추가 참여의 뜻도 나타냈습니다.

응답 업체들은 매출규모가 작을수록 남북경협 참여 의사가 높았고 낮은 인건비가 참여 동기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 매출이 미화로 약 9만3천 달러 이하인 기업의 51%, 9만3천 달러~447만 달러 수준인 기업의 53%가 남북경협의 중요한 요인으로 ‘저렴한 인건비’를 꼽았습니다.

반면 매출이 4천665만 달러 이상인 중견 기업들은 신기술 개발비용 절감과 현지 기술 습득 등을 언급했습니다.

남북경협 불참 의사를 밝힌 업체들은 절반 이상이 ‘정치적 원인에 의한 위험’을 지적했고 ‘행정적 불편’, ‘장기적 전망 불투명’ 등의 이유를 꼽았습니다.

또 남북경협 참여업체의 62%와 참여하지 않는 업체 35%는 인천시가 구상 중인 ‘강화 교동평화산업단지’에 입주할 의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천시는 현재 교동평화산업단지 조성 사업을 위해 강화군과 인천발전연구원 등이 참여하는 추진위원회를 구성한 상태입니다.

강화 교동평화산업단지는 인천시가 강화군 교동면 부지에 단지 조성과 공장을 설립하고 북측이 근로자를 파견해 운영한다는 내용으로 추진하는 사업입니다.

인천시 미래전략팀 이혜숙 주사입니다.

[녹취: 이혜숙 주사 / 인천시 미래 창조경제 정책관실 미래전략팀] “개성에 공단이 조성되어 있잖아요. 그 반대로 근로자는 북측 근로자가 내려 오고 위치가 남한이 되는 거예요. 원래는 충청권에서 시작해서 강화를 거쳐서 북으로 올라가는 도로망까지 같이 연결해서 구상한 건데 충청권에서 강화 쪽으로 오는 해저터널 구간으로 와서 그런 식으로 육상 통로, 도로망까지 같이 구상돼 있는, 물류까지 해서 공항은 인천공항을 이용해서 함께 나가는 거예요.”

현재 인천시는 강화 교동평화산업단지에 대한 1, 2, 3단계 단계별 개발 계획을 갖고 있으며 총 면적은 100만평 규모라고 이 주사는 설명했습니다.

교동 평화산업단지는 지난 해 9월 장기 추진계획을 수립했고 현재는 사업의 타당성을 위한 공감대를 확보하는 단계라며 2020년 이후에 구체적 일정이 진행될 장기적인 사업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인천대학교 동아시아평화경제연구원 측은 교동평화산업단지가 성공하려면 남북 간 정치와 군사적 긴장 상황에도 한국 정부와 인천시가 정경분리의 원칙을 보장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