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북부사령관 "북한 탄도미사일, 미 본토에 실질적인 위협"

  • 윤국한

북한이 지난 2012년 김일성 주석 100회 생일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자료사진)

북한이 지난 2012년 김일성 주석 100회 생일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자료사진)

미국 본토에 대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은 더 이상 이론상의 문제가 아닌 실질적인 고려 대상이라고 미군 고위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의 찰스 자코비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관 겸 북부사령관이 13일 미국 본토에 대한 북한과 이란의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한 견해를 밝혔습니다.

자코비 사령관은 이날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과 이란의 야망에 대한 명백한 증거들은 미 본토에 대한 제한적인 탄도미사일 위협이 이론적이었던 것에서 실질적인 고려 대상으로 발전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자코비 사령관의 이 같은 발언은 미 본토에 도달할 수 있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이 진전을 이루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군사 전문가인 조셉 버뮤데즈 씨는 지난 11일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과 실전배치 가능한 핵탄두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자코비 사령관은 특히 미국은 이런 치명적인 기술이 다른 나라나 집단에게로 갈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마틴 뎀프시 미 합참의장은 이날 청문회에서 미국에 대한 위협을 `2-2-2-1’으로 표현하면서 북한을 두 번째 2, 이른바 중간급에 포함시켰습니다.

뎀프시 의장은 강대국인 러시아와 중국, 중간급인 북한과 이란, 국제 테러조직인 알카에다와 다국적 범죄망, 그리고 사이버 위협을 미국에 대한 위협으로 꼽았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