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AO, 북한 현지 구제역 조사단 13일 파견


북한 원산시의 농촌 풍경. (자료사진)

북한 원산시의 농촌 풍경. (자료사진)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북한의 구제역 지원을 위해 파견키로 한 조사단이 13일 평양으로 떠났습니다.

식량농업기구의 후안 루브로스 (Juan Lubroth) 수의국 국장은 이날 ‘VOA’에, 조사단에 비자가 발급돼 13일 북한으로 출발했다고 말했습니다.

조사단은 식량농업기구 소속 구제역 전문가 2 명과 수의 분야 역학전문가 1 명 등 3 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이들은 북한 내 식량농업기구 관계자들과 함께 구제역 발생 현황을 살펴보고 방역과 퇴치 지원에 대한 권고안을 작성할 예정입니다.

식량농업기구는 세계동물보건기구 (OIE)에도 조사단 참여를 제안했지만 이번 조사단에는 참여하지 않았다고 루브로스 국장은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 달 19일 세계동물보건기구에 구제역 발병 사실을 통보한 데 이어 23일에는 식량농업기구에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세계동물보건기구에 따르면 이번에 북한에 발생한 구제역은 O형으로, 지난 1월 8일 평양의 한 돼지공장에서 처음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이후 평양시와 황해북도 내 돼지공장 17 곳으로 번졌습니다.

구제역은 소와 돼지, 염소 등 발굽이 갈라진 동물에게서 나타나는 질병으로, 전염 속도가 매우 빠른 악성 가축전염병입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