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총리 "미·중, 공동 이익 찾는데 힘써야"


리커창 중국 총리가 1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인대 폐막식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리커창 중국 총리가 1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인대 폐막식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오늘(13일) 미국과 중국이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공통의 이익을 찾는데 힘을 써야한다고 말했습니다.

리커창 총리는 이날 전국인민대표대회 폐막식 직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미중 관계에 대해, “역사와 발전단계가 다르므로 갈등이 있는 것은 당연하지만 협력 과정에서의 마찰이 고민거리인 것은 맞다”고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상대방의 핵심이익과 중대 관심사 존중의 중요성을 강조한 뒤 “현명한 사람은 같음을 추구하고 어리석은 자는 다름을 추구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큰 경제국이며 양국간 통상 규모가 매년 5천2백억 달러에 이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