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외교차관 회담, 관계 개선 돌파구 못 찾아


한국의 조태영 외교부 1차관(왼쪽)과 일본의 사이키 아키타카 외무성 사무차관(오른쪽)이 12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했다.

한국의 조태영 외교부 1차관(왼쪽)과 일본의 사이키 아키타카 외무성 사무차관(오른쪽)이 12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했다.

한국과 일본 외교당국 간 차관급 협의가 오늘(12일) 서울에서 열렸습니다.

이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해 12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이후 처음입니다.

한국의 조태용 외교부 1차관은 이날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만나 양국관계 개선 방안을 집중 논의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역사 인식 문제에서 뚜렷한 전향적 메시지를 내놓지 못하면서 양측은 평행선을 달렸습니다.

조태용 1차관은 한일관계 회복의 선결 조건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한 과거사 문제에서 우리 국민이 이해할 수준의 조치들을 일본이 먼저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사이키 차관은 “아베 내각은 역사 인식 문제와 관련해 역대 내각의 역사 인식을 계승한다는 것을 여러 차례 분명히 얘기했다"는 수준의 원론적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