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반군, 억류 수녀 13명 3개월 만에 석방


10일 시리아 반군에 억류됐다 풀려난 수녀들이 시리아 국경마을에서 교회 관계자들과 만나고 있다.

10일 시리아 반군에 억류됐다 풀려난 수녀들이 시리아 국경마을에서 교회 관계자들과 만나고 있다.

시리아 반군에 의해 지난 3개월 동안 억류돼 있던 수녀 13명이 석방돼 오늘(10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 도착했습니다.

시리아 수녀 13명과 3명의 수녀원 근로자들은 어제 레바논에서 풀려난 뒤 밤사이 미니버스를 통해 다마스쿠스로 이동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시리아 반군이 다마스쿠스 북부 기독교 도시인 말룰라를 점령한 이후 실종됐습니다.

말룰라는 다마스쿠스에서 약 40 km 떨어져 있으며,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수녀들을 데려간 조직이 알카에다 연관된 단체인 ‘누스라 전선’이라고 밝혔습니다.

말룰라의 그리스정교 마르 텔카 수도원은 이들이 억류 중에 적절한 대우를 받았다며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과 레바논 당국자들에게 감사하다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