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추정 유조선, 리비아서 석유 선적 강행


8일 알리 자이단 리비아 총리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8일 알리 자이단 리비아 총리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북한 인공기를 달고 리비아 반군이 장악한 항구에 정박한 유조선이 리비아 정부의 폭격 경고에도 석유 선적을 강행했습니다.

리비아 당국은 '모닝 글로리'라는 이름의 이 유조선이 어제 밤늦게 석유 선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앞서 리비아 정부 당국자 등으로 구성된 '위기 위원회'는 이 유조선에 어제 오후 2시까지 리비아 영토에서 떠나지 않으면 공군과 해군이 폭격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 유조선은 어제 새벽 4시 리비아 동부의 핵심 석유 수출항인 에스시데르항에 정박했습니다.

이곳을 장악한 반군 세력은 이번 선적이 자신들의 첫 석유 수출인 만큼 정부 경고에 응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리비아의 오마르 샤막 석유장관대행은 "무장세력과 이 유조선의 불법 원유 거래는 해적질"이라고 비난하며 "국가 주권을 해치는 불법행위로, 유조선은 국방부가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모닝 글로리'호가 인공기를 달고 있지만 북한 선박으로 단정지을 수 없다는 주장도 제기됐다고 AFP통신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