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일리노이 주 의회 '미국 정부가 탈북자 재정착 주도해야'


미국 일리노이 주 의회 회의장. (자료사진)

미국 일리노이 주 의회 회의장. (자료사진)

미국 중서부 일리노이 주 의회가 북한인권 관련 결의안 채택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하원에서는 이미 결의안이 통과됐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정부가 탈북자들의 재정착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이 미 중서부 일리노이 주 의회에서 추진되고 있습니다.

결의안은 북한에서 1948년 시작된 절대왕조 독재체제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며, 북한 정부의 최우선 목표는 주민들의 삶의 모든 면을 완전히 통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들이 기아와 박해를 피해 주로 중국으로 탈출하지만 여성들의 경우 납치와 인신매매의 위험에 직면하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습니다.

결의안은 미국 정부가 이 같은 탈북자들의 곤경에 대처하고 인도적 위기에 대한 국제적 해결책을 마련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탈북자들이 미국이나 다른 나라에 재정착하는 국제적 틀을 만드는데도 미국 정부가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어, 결의안이 통과되면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존 케리 국무장관에게 전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결의안은 지난 달 27일 이미 주 하원을 통과했으며, 현재 상원에서 같은 내용의 결의안이 상정돼 있습니다.

결의안이 앞으로 주 상원을 통과하고 주지사 서명까지 마치게 되면, 일리노이 주는 미국 내에서 북한인권 관련 결의안을 채택한 첫 번째 주가 됩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