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유엔서 북한 인권 개선 촉구


한국의 윤병세(오른쪽) 외교부 장관이 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25차 유엔 인권이사회(UNHRC) 고위급 회기에서 기조연설을 하기 위해 자리에 앉아있다. 왼쪽은 최석영 제네바대표부 대사.

한국의 윤병세(오른쪽) 외교부 장관이 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25차 유엔 인권이사회(UNHRC) 고위급 회기에서 기조연설을 하기 위해 자리에 앉아있다. 왼쪽은 최석영 제네바대표부 대사.

한국 정부는 북한이 인권 개선을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세계 모든 나라들이 강제송환 금지 원칙을 준수하고 탈북민을 보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윤병세 외교장관은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가 최근 발표한 최종 보고서가 북한인권 문제에 관한 역사적인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25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 연설에서, 보고서가 북한에서 심각하고 광범위하며 조직적인 인권 침해가 지속되고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어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윤병세 장관] "we hope that the DPRK will …"

북한이 인권 상황 개선을 촉구한 위원회 보고서를 인정하고, 인권 개선을 위한 실질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겁니다.

윤 장관은 또 국제사회가 인권이사회를 중심으로 북한의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취할 수 있는 효과적인 조치에 관한 논의를 조속히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위원회의 권고안들을 이행하기 위해 유엔 인권규범을 강화하는 것을 적극 지지한다고 윤 장관은 말했습니다.

아울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앞으로 중요한 역할을 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특히 지금도 자유를 찾아 북한을 떠난 많은 탈북민들이 세계 도처에 있다며, 국제사회가 이들을 보호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윤병세 장관] "We call on all countries to uphold…"

모든 나라들이 유엔이 정한 난민 강제송환 금지 원칙을 준수하고 탈북민을 보호해서 이들이 자유의사에 따라 인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는 곳에 안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밖에 윤 장관은 한반도 분단 상황이 지속됨에 따른 인도주의적 문제도 그 절박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위원회 보고서가 한반도의 심각한 인도적 비극 즉, 이산가족, 납치 피해자, 국군포로 문제도 다루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윤 장관은 최근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계기로 더 늦기 전에 상봉 정례화를 포함한 근본적인 해결책이 조속히 마련될 수 있도록 북한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