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장관 "북 장거리 미사일 발사, 핵실험 가능성 배제 안 해"


한국의 김관진 국방부 장관이 5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근 방사포와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의 군사 동향과 관련해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한국의 김관진 국방부 장관이 5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근 방사포와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의 군사 동향과 관련해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 등 도발과 관련해 북한 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은 5일 최근 잇따른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도발에 대해 과거 단편적인 사격과는 성격이 다르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긴급 현안보고에 참석해 북한이 과거보다 다양한 발사체를 단기간에 집중적으로 발사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을 미-한 연합 ‘키 리졸브’ 훈련에 대해 무력시위성 도발을 한 것으로 평가하고 한국 군의 감시 태세를 강화하고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앞으로 상황에 따라 북한의 도발은 언제든지 있을 수 있다면서 추가적인 장거리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관진 한국 국방부 장관] “북한은 이미 핵실험 준비를 마친 상태이고 또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하기 위한 기초적인 준비는 하고 있는 단계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추가적인 장거리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에 대해 저희가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단기적으로 봤을 때 북한의 추가 핵실험 징후는 아직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김 장관은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 4일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300mm 신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 등 모두 7발을 동해로 발사했으며 지난 달 27일에는 스커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해 ‘독수리 연습’이 끝난 뒤 5월18일부터 사흘간 300㎜ 신형 방사포 6 발을 발사했지만 스커드 계열의 탄도미사일을 함께 발사하지는 않았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4일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이 미-한 연합 ‘키 리졸브’ 연습에 대해 사거리가 다양한 발사 수단으로 무력시위성 위협을 드러낸 것으로 판단된다며, 미-한 연합 정보자산으로 북한 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