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로켓 발사는 자위적 조치...대북 압박 땐 보복'


북한은 5일 인민군 전략군 대변인 담화를 통해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4일까지 벌인 단거리 미사일 등의 발사 훈련이 '자위적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5일 인민군 전략군 대변인 담화를 통해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4일까지 벌인 단거리 미사일 등의 발사 훈련이 '자위적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최근 잇달아 벌인 단거리 미사일 등 발사 훈련을 정당한 자위적 행동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오늘 (5일) 발표한 인민군 전략군 대변인 담화에서 지난 달 21일부터 지난 4일까지 이른바 로켓 발사 훈련을 진행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담화는 미-한 연합훈련인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이야말로 도발이라며, 미국의 무모한 도발이 도수를 넘으면 보복으로 이어진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의 전략군은 중장거리 미사일을 지휘통제하는 전략로켓군이 확대 개편된 부대로, 북한이 전략군을 내세워 담화를 발표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