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셀 미 차관보 “북한 나쁜 행동에 보상 안해”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북한이 도발과 유화공세를 오가는 화전양면 전술을 쓰고 있다고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나쁜 행동에 보상하지 않겠다는 미국 정부의 원칙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더 이상 북한의 위협을 보상으로 달래지 않고 있다고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밝혔습니다.

[녹취: 대니얼 러셀 차관보] “We have denied North Korea consistently the benefits that it had previously achieved through its misbehavior and through its threats…”

러셀 차관보는 4일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이 수시로 태도를 바꾸며 양보를 얻어내려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도발적 조치와 위협적 행동으로 지역 안정을 흔든 뒤 유화공세를 펼쳐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로부터 보상을 받으려 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러셀 차관보는 북한의 이 같은 전략을 실패로 규정했습니다.

[녹취: 대니얼 러셀 차관보] “They have failed in that effort. The agreement by North Korea belatedly…”

러셀 차관보는 또 북한이 남북 이산가족 상봉에 호응한 건 환영할 만한 일이라며, 이는 한국의 박근혜 정부가 원칙에 입각한 대북 접근법을 펼쳤기 때문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한국이 조심스럽게 대북 인도주의 활동을 시작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도, 핵과 탄도미사일 계획이 국제사회에서 용인될 수 없다는 사실을 북한이 인정하지 않는 한 이 역시 진전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가 지난 달 발표한 최종 보고서를 언급하며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녹취: 대니얼 러셀 차관보] “That report found a truly appalling set of circumstances in North Korea…”

러셀 차관보는 보고서에 북한의 심각한 인권 유린 실태가 담겨 있다며, 미국이 국제사회와 함께 이 문제를 규명하고 목소리를 높일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북한에 비핵화 의무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을 핵무장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뿐아니라 단순히 대화 테이블로 돌아온다고 해서 보상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최근 한국과 일본의 갈등에 대한 미국 정부의 우려를 나타내면서 양국에 긴장을 누그러뜨리기 위한 자제와 신중한 행보를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