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정부 "북-일 적십자 회담서 당국간 비공식 협의 이뤄져"

  • 김연호

지난 3일 리호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서기장(왼쪽 두번째)과 유성일 북한 외무성 일본과장(왼쪽 세번째) 등 북한 대표단이 중국 선양에서 열린 북일 적십자 실무회담에 참석했다.

지난 3일 리호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서기장(왼쪽 두번째)과 유성일 북한 외무성 일본과장(왼쪽 세번째) 등 북한 대표단이 중국 선양에서 열린 북일 적십자 실무회담에 참석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과의 적십자 회담이 의미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정부 당국자 간 비공식 협의가 이뤄진 사실을 강조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4일 기자회견에서 북-일 적십자 실무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북한 측과 진지하고 솔직하고 건설적인 의견 교환을 할 수 있었고, 일본의 문제의식을 전달할 수 있었다는 겁니다.

스가 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정부 당국자 간 비공식 협의까지 이뤄져 일정한 의미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협의를 계기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진전을 이루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도 북한과 일본 정부 간 비공식 접촉이 의미가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아직 정부 간 공식 협의를 재개할 단계는 아니지만 1년 4개월 만에 양국 당국자가 만나 의견을 교환한 사실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북한의 전향적인 대응을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지난 3일 납북 피해자 가족모임에서 조금이라도 기회가 있으면 북한 측과 대화를 해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외무성의 유성일 일본과장과 일본 외무성의 오노 게이치 북동아시아과장은 지난 3일 중국 선양에서 만나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