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 총리 "이란 우라늄 농축 허용 시, 북 핵 대응 어려워져"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4일 워싱턴에서 열린 미국-이스라엘 공공정책위원회 연차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4일 워싱턴에서 열린 미국-이스라엘 공공정책위원회 연차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중인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북한을 예로 들며 이란 핵문제에 대한 강경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4일 워싱턴에서 개최된 미국-이스라엘 공공정책위원회(AIPAC) 연차총회에서 참석해 이란의 농축 우라늄을 막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 “만일 국제사회가 이란의 우라늄 농축을 막지 않는다면 북한에 어떻게 대응할 거냐”고 지적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특히 지난 잠정 합의뿐 아니라 현재 이란과 서방국가들이 진행중인 포괄적 핵협상도 이란에 우라늄 농축 능력을 남겨주는 쪽으로 논의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아주 중대한 실수로 이란이 결국은 핵보유국의 문턱을 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어 “국제사회의 관심이 다른 곳에 가 있는 동안 이란은 핵무기를 빠르게 개발할 수 있을 것이고, 이런 일이 북한과 같은 곳에서 또 일어날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