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반기문 총장 "중앙아프리카공화국 평화군 1만2천명 필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3일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3일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유혈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중앙아프리카공화국(CAR)에1만2천명 규모의 유엔 평화유지군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반기문 총장은 어제(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15개 이사국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치안과 질서를 유지하려면 이 같은 규모의 병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습니다.

반 총장은 구체적으로 군 병력 1만명과 경찰 병력 1천820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중앙아프리카공화국에서의 평화유지 활동은 유혈사태 초기 단계에서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는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프랑스는 최근 군 병력 400명을 추가로 파병해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주둔 병력을 2천명으로 늘렸습니다.

중앙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이슬람교도와 기독교인들 사이 종파간 유혈 사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