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과 이산가족 교류 확대 협의 지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남북 이산가족들의 서신 교환과 화상 상봉이 이뤄지도록 북한과 협의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조만간 북한에 실무 접촉을 제의할 방침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3•1절 기념사에서 이산가족 상봉의 정례화를 제안한 것은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더 이상 기다릴 시간이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따라 상봉의 정례화를 비롯해, 이산가족들의 생사 확인과 서신 교환, 화상 상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북한과 협의해 달라고 관련 부처에 지시했습니다.

[녹취:박근혜 대통령] “남북한에 있는 많은 이산가족들이 한을 안고 돌아가셨는데, 생존해 계신 이산가족들이 한번이라도 헤어진 가족들을 만나려면 상봉 규모를 매년 6천 명 이상으로 늘려야 하는 것으로 압니다. 통일부와 대한적십자사는 이를 위해 북한과 협의하기 바랍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한반도 평화통일은 한반도 뿐아니라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며 통일준비위원회는 통일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기 위한 것으로, 통일을 염원할수록 준비를 더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국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통일의 청사진을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준비해 나가야 한다며 단순히 분단 극복을 넘어 한반도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기 위해 통일 과정은 물론 통합 과정까지 철저히 연구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이산가족들의 생사 확인과 서신 교환 등을 북한과 협의할 것을 지시함에 따라 한국 정부는 조만간 북한에 남북 접촉을 제의할 방침입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김의도 대변인] “고위급 접촉에서 할지 아니면 이산가족 실무접촉에서 할지 이런 사항을 포함해서 정례화 방안 문제를 지금 유관기관 간에 협의를 하고 있기 때문에 이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대북 조치를 하고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접촉 시기는 현재 검토 중으로, 북한의 분위기를 감안해 제의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해, 키 리졸브 군사훈련이 끝난 뒤 제의할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또 어느 급에서 논의할지 여부도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이번 주 중에 논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북측에 남북 접촉을 제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한국 정부에 등록된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는 모두 12만9천여 명으로 이 가운데 45%가 이미 사망했고, 나머지도 대부분이 70,80대 고령자들입니다.

남북은 본격적인 이산가족 상봉이 시작된 지난 2000년 이후 모두 5만5천여 명의 생사를 확인했고, 6백 80여 건의 서신을 교환했습니다.

또 2005년부터 2007년까지 진행된 화상 상봉으로 3천7백여 명의 이산가족들이 헤어진 혈육을 만났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