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신형 방사포 추정 단거리 발사체 추가 발사


지난 2009년 1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북한군의 포사격 훈련. (자료사진)

지난 2009년 1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북한군의 포사격 훈련. (자료사진)

북한이 신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를 추가로 발사했습니다. 오늘 (4일)만 모두 7발의 발사체를 쏘았는데, 한국 군 당국은 미-한 연합 군사훈련에 대한 무력시위로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4일 오후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300mm 신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4발을 동해로 발사했습니다.

한국 국방부 당국자는 북한이 4일 오후 4시17분부터 5시7분까지 원산 인근 호도반도에서 북동 방향 공해상으로 신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4발을 추가로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발사된 300mm 신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의 사거리는 150여km 수준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이에 앞서 오전 6시쯤에는 240mm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 3발도 원산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쏘았습니다.

이 발사체의 사거리는 55km로 추정됩니다.

이로써 북한은 4일 하루 동안 신형, 구형 방사포를 포함해 모두 7발을 동해로 발사했습니다.

북한의 계속되는 단거리 발사체 발사는 현재 진행 중인 미-한 연합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에 대응하는 무력시위 차원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 달 21일에도 KN-09로 불리는 300mm 신형 방사포 4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습니다. 당시 사거리도 150여km였습니다.

북한은 지난 달 27일에도 스커드 탄도미사일 4발을 발사했습니다.

당시 발사된 미사일은 고도 100km 이상 치솟아 220km를 날아갔습니다.

또 지난 3일에는 사거리 500km 이상인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습니다.

한국 군과 정보당국은 이 미사일의 비행거리와 고도를 고려할 때 사거리 500 km 이상인 스커드-C 혹은 사거리 700km 이상인 스커드-D 개량형인 스커드-ER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미사일 개량을 위해 수시로 새로운 엔진 실험을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의 4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은 탄도미사일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고, 개량하고 있고, 또 그 것으로 인해, 그 것을 활용해서 대한민국은 물론이고 국제사회에도 위협을 계속 가하고 있다고 판단이 됩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현재 미-한 연합감시 장비를 총동원해 북한 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북한이 도발하면 단호하게 응징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확고히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